KG 가족 승진자 대회 스케치



2014년 2월 28일 승진한 KG 임직원들이 코바코 연수원에 모였습니다.

사실 가족사 직원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자리가 그리 많지 않아서 

처음에는 역시 서먹서먹한 모습을 보였는데요..(저녁 회식때는 정반대로 변합니다^^)

남한강을 뒷배경으로 한 자랑스런 KG가족의 승진자들의 

1박 2일 승진자대회 이야기 함께 보실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COMMENT : 0 TRACKBACK : 0

카테고리

KG가족이야기

날짜

2014.03.05 10:27


우리 주변엔 “나는 리더가 아니다.”고 여기면서,
리더는 아주 먼 곳, 저 높은 곳에 있는 사람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그렇지 않다. 리더는 특별한 사람이 아니다.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도 아니다.
어느 조직, 어느 구성원이나 사람이 두 사람 이상 모인 곳이면 그곳에 리더가 있다.
공자님도 “세 사람이 가면 그 가운데 반드시 스승이 있다.
(三人行 必有我師)”고 하지 않으셨던가?

 
심지어 가족 중에도 리더는 있다.
그러나 집안의 가장이 반드시 리더가 되란 법은 없다.
형제자매가 여럿 있는 집안에서 때론 막내 여동생이
리더 역할을 하는 집도 흔히 볼 수 있지 않은가?

 

http://www.flickr.com/photos/west_point/5818583334/


리더는 나이, 직책 이런 것과도 관계없다.
리더의 자질과 역량을 갖춘 사람이면 누구나 리더가 될 수 있다.
 
그렇다면 리더가 갖춰야 할 덕목은 무엇일까?
물론 내가 생각하는 리더의 덕목이 있다.
하지만 오늘은 성경의 출애굽기에 나온다는 리더의 덕목에 관해 소개하고자 한다.


 
첫째, 리더는 자신의 부족함을 알고 남의 말을 귀담아 들을 줄 아는 사람이다.
이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다. 그런데도 내 생각만 옳다고 고집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것은 교만이고, 리더의 자격이 없는 것이다. 스스로 실패를 자초하게 될 뿐이다.
 
둘째, 리더는 일에 대한 열정이 있어야 한다.

자신에게 맡겨진 일에 대한 소명의식이 필요하며 일을 잘 해내고 싶은 성취욕이 강해야 한다.
 
셋째, 자신이 이끄는 조직에 대한 책임감이 있어야 한다.
리더가 이끄는 조직이 무엇이냐에 따라 그 구성원이 크게는 전체 인류가 될 수도 있고, 국민이 될 수도 있으며, 작게는 회사의 팀이나 내 가족이 될 수도 있다.
그게 무엇이든 상관없이 구성원들이 간절히 필요로 하는 생계, 안전, 성장 등을 최선을 다해 책임지는 사람이 리더의 자격을 갖춘 사람이다.
  
넷째, 옳은 일이라 생각하면 비난을 두려워해선 안 된다.
언제든지 욕먹을 각오가 되어 있어야 하고, 칭찬을 쫓거나 인기에 영합하려는 유혹에 빠져선 안 된다.
그리고 여러 사람의 의견이라고 하여 마냥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오직 진실과 객관적 기준에 입각하여 판단하는 자세를 견지할 수 있어야 한다. 그래서 리더는 외로움을 두려워해선 안 된다.
 

http://www.flickr.com/photos/tchmilfan/422115323/




출애굽기는 기원전 13세기경, 지도자 모세가 노예생활을 하던 이스라엘 민족을 인도하여 이집트를 탈출시키는 기록이다.
그러니까 지금으로부터 3,300여 년 전의 이야기이다.
 
하지만 예나 지금이나 좋은 리더의 조건은 다르지 않은 것 같다.


KG가족 회장 곽재선
KG케미칼, KG 옐로우캡, KG ETS, KG제로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이데일리가 가족사로 있습니다. 존경받는 기업,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고자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COMMENT : 0 TRACKBACK : 0

날짜

2013.01.23 09:01



매년 이맘때쯤 되면 우리들은 희망찬 새 해를 기대하며

간절한 소원을 빌곤 합니다.

우리들의 간절함은 항상 연말에만 간절해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반성을 하게되는데

아래 곽재선 회장의 경영이야기 요약본에서 나오는 것처럼

간절함은 '성공의 씨앗'이고 '기적의 원천'이라는 생각하셔서

2013년 한 해동안 간절한 소망들이 잘 이루어지도록 매일 노력하시고

이루어지시길 기대합니다.





KG그룹블로그에서 2013년 새 해에 모두의 간절함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하며

가정과 회사에서 화이팅 하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e연하장 웹페이지로 이동합니다.)




KG그룹문화홍보실 김정훈 과장
KG그룹블로그의 운영을 담당하고 있으며, 온라인PR과 디지털큐레이션,사내소통 및 디자인 등에 관심이 많은 딸바보^^;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COMMENT : 0 TRACKBACK : 0

카테고리

KG가족이야기

날짜

2012.12.21 08:30

주유소에서 기름 넣을때 마다 요즘 한 마디씩 하시죠?

'기름값 참 비싸, 예전에는 얼마였는데 말야!!!'라고 한 마디씩 합니다.

그래도 사람들은 차를 몰고 나와 기름을 넣습니다.

기름값이 싼 곳은 많이 찾아다니지만 기름값은 거기서 거기인 듯 하죠.

얼마전 기사를 보니 아래와 같은 기사가 나왔더군요.

KG 알뜰주유소 이달 출범할듯(원문보기)

안건이 통과되면 농협중앙회가 직영하는 NH알뜰·한국도로공사 소속 EX알뜰·자영알뜰에 이어 4번째 알뜰 브랜드가 출범하게 된다. KG는 연합회가 석유 공동구매를 위해 지난 3월 설립한 법인 `한국글로벌에너지`의 영문 머리글자를 따온 것이다. 지경부는 출범 조건으로 최소 20개 이상의 회원 업소 확보를 요구했는데 이날 현재 16개 주유소가 회원으로 등록한 상태다.



자, 여러분들이 보시기에 KG알뜰주유소와 KG가족의 관계 뭔가 있을 것 같지 않나요?

그 해답은 금방 찾으실 수 있을 겁니다.








궁금해요? 궁금하면...500원..

기대해주세요^^;


커뮤니케이터 K 

소셜하게 커뮤니케이션하고 싶은 녀석이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COMMENT : 0 TRACKBACK : 0

카테고리

KG가족이야기

날짜

2012.12.11 09:00


기업의 본질적 사명은 무엇일까?
기업 활동을 통해 재화와 용역, 즉 제품과 서비스 등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기업은 이윤을 얻고 일자리를 제공하며 세금을 납부한다.

 
그렇다. 기업이 이 사회 속에서 하고 있는
첫 번째 역할은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창조적인 역할이다.

그리고 이러한 창조의 과정에서 기업 활동을
지속가능하게 하는 영양분인 이윤이 만들어지며,
일자리 창출 및 납세를 통해 이 사회에 기여한다.


 
그런데 여기서 간혹 간과하는 게 하나 있다.
좋은 제품과 서비스를 공급하는 창조적인 역할과 함께,
이러한 역할을 비용절감이라는 내부적인 노력을 통해 보다 합리적인 가격,
즉 좋은 가격에 제공하는 역할이 바로 그것이다.


 

http://www.flickr.com/photos/68751915@N05/6551525739/



예를 하나 들어보자.
여기 90원에 물건을 만들어 100원에 파는 회사가 있다.
그런데 이 회사가 내부적으로 낭비요인을 줄이고 효율을 높여
원가 70원에 물건을 만들 수 있게 되었다면 90원에 파는 게 가능해질 것이다.


그렇게 되면 소비자는 이전보다 10% 더 저렴한 가격에 물건을 구매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이러한 구매를 통해 우리 사회가 좀 더 윤택하고 행복해질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이 바로 기업의 사회적 역할 가운데 간과해서는 안 될 또 다른 측면이라고 생각한다.


다시 말해, 기업은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창조적인 행위와 함께 줄일 것은 줄이고,
아낄 것은 아끼고, 혁신할 것은 혁신해서 낭비요인을 없애고
효율을 높이는 노력도 기업의 본질적 책무 중의 하나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http://www.flickr.com/photos/ygurvitz/457590454/



그런데 좋은 물건을 만드는 창조적인 행위만 강조되고,
좋은 가격에 공급하기 위한 수고와 노력에 대해서는 소홀히 하는 경향이 있다면,
그것은 결코 기업의 사명에 충실했다 말하기 어렵다.
줄일 수 있는 비용을 줄이지 않는 것은 고객에게,
그리고 이 사회에 피해를 주는 일이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올해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앨빈 로스(미 하버드대학 교수)가
한 말은 귀담아 들을 필요가 있다.


"그동안 한국은 무언가를 만드는데 뛰어난 역량을 발휘해 왔다.
그러나 이제 더 큰 도약을 이루기 위해서는 뭔가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존 시스템에 비효율적인 부분은 없는지,
그리고 잘 안 돌아가는 분야는 왜 그런지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의문을 제기하고 개선에 나서야 한다." 



KG가족 회장 곽재선
KG케미칼, KG 옐로우캡, KG ETS, KG제로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이데일리가 가족사로 있습니다. 존경받는 기업,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고자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COMMENT : 2 TRACKBACK : 0

  • 오드리백 2012.10.30 17:56 신고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좋은 품질의 물건을 싼 가격에 공급받는 게 최고죠.
    그게 기업의 사명이라는 회장님 말씀에 공감 한표!


    • 좋은 품질의 물건을 소비자가 싸게 살수 있다는 것!!!
      가장 좋은게 아닐까요?^^; 감사합니다.

날짜

2012.10.30 07:30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