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 기업문화에 해당하는글 1

한국 직장인들의 노동시간은 OECD 가입국가 중 2위를 기록할 정도로 많은 시간을 회사에서 보냅니다.

사실 주말을 제외하고 눈떠있는 시간 대부분은 회사에서 보낸다고 봐야해요..

칼퇴근해도 집이 코앞에 있지 않은 이상 지하철 갈아타고 버스갈아타고 집에가면 8시에서 9시 정도 입니다.


퇴근 지옥을 거쳐 집에가면 녹초가 되서 가족들이랑 오손도손 이야기 할 시간도 없이 침대에서 스마트폰 뒤척거리다가 

잠들곤 합니다.

 



그만큼 회사에 있는 시간이 정말 중요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소통이 있는 회사' 는 너무 많은 사람들이 강조해서 지겨운 단어이기도 하지만 정말 중요 합니.


그래서 오늘은 KG 가족사 중 '즐거운 소통' 하기로 소문난 곳이 있다고 해서 포스팅을 시작했습니다.


바로 KG 이니시스KG 패스원 입니다.




KG 패스원은 패밀리 데이, KG 이니시스는 스마일 데이라는 이름으로 정기적으로 전직원이 함께하는

 행사를 하고 있습니다.

교육 사업을 하고 있는 패스원은 학원들이 많아 사업적 특성으로 떨어져 있는 직원 끼리 소통 할 수 있는 시간 마련을 위해 월 1회 전직원이 참여하는 정기 미팅을 만들었습니다.



페밀리데이때는 신입사원부터 CEO 까지 모두 참여해 사업 현황 공유, 회사의 중요 일정공유, 각 사업부 별 한달간 추진한 업무 중 자랑거리 소개, 새식구 소개, 장기자랑, 대표님 말씀 등 회사가 나아가야 할 방향과 부서간 잘 알지 못했던 일들을 공유합니다.




패밀리데이는 '신바람'이라는 조직이 기획하는데요 '신바람'은 6개월 마다 10명정도의 인원들이 한 기수가 되어 전 직원이 돌아가면서 수행 합니다.  

'신바람'은 페밀리 데이를 위해 임직원 가족 사진 콘테스트, 그것이 알고 싶다 (회사에 떠도는 소문에 대해 대표님께 여쭤보는 코너) 등을 평소에 진행하며 페밀리데이가 하루동안의 이벤트가 아닌 항상 가족같은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KG이니시스는 패스원의 패밀리데이를 벤치 마킹 해서 

'스마일 데이'를 만들었습니다. 


전 직원이 모이는 자리를 만들어 소통하겠다는 취지는 같습니다.

2달에 행사를 하고 한번 추첨을 통해서 뽑힌 임직원들이 함께 행사를 만들어 가는데요 

벌써 4회째 진행되고 있습니다.


패스원은 회사가 나아가야 할 방향과 실적공유등 업무적인 부분이 포함되어 있는 반면에 이니시스에서는 

FUN에 조금 더 집중되어 있습니다.


2회때는 전직원이 함께 하는 마니또를 하고 마니또를 발표하는 날 함께 모여서 회사에서 맥주를 마시기도 했지요


2월에 있었던 스마일데이때는 소속 부서 회식비를 걸고  전사 팔씨름 대회를 열기도 했지요

팔씨름 대회때는 정말 한 덩치 하시는 분들이 나오셔서 쟁쟁한 대결을 펼치기도 했습니다.




이런 기업 문화 행사를 시작하기 전에는 사실 우려되는 부분도 조금 있었습니다. 

바쁜 업무 시간을 쪼개서 준비하면서 개인들에게 더 야근을 하게 만드는 건 아닐까?


회사에서 하는 행사라고 해서 임직원들이 귀찮아 하지 않을까? 하는 의문들이 있었지만 시작 이후 

패스원의 '페밀리 데이'와 이니시스 '스마일 데이'는 성공적으로 자리잡아 직원들이 다음에 모일날을 손꼽아 기다리는

행사가 되어 하나의 기업문화로 자리 잡았습니다.

준비 하는 인원들도 업무외에는 마주칠일이 없다가 함께 준비하면서 많으 이야기를 나눠서 좋고

준비가 끝난뒤에도 정기적인 모임을 가진다고 하네요 ~


소통을 해야한다! 소통이 중요하다! 라고 Top Down 식으로 말하는 것은 실질적으로 더 경직된 기업문화를 만들수 밖에 없을것 같습니다.


서로가 즐거워 하며 공감하는 시간을 보내면서 자연스럽게 소통이 되고 

그 시너지 효과로 업무 능력까지 향상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면 가장 베스트 답안 이겠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 0 TRACKBACK : 0

카테고리

KG가족이야기

날짜

2014.04.23 12:33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