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문현답(愚問賢答)의 뜻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어리석은 질문에 현명한 대답이란 뜻이다.


그런데 이 사자성어를 난 이런 말로 풀이하고 싶다.

우려되는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


말장난 같지만, 내 경험상 대부분 사실이다.

'현장'은 다음의 몇 가지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 것 같다.


http://www.flickr.com/photos/fri13th/5690383479/


 

첫째, 답이 보이지 않을 때에는 '현장'으로 달려가라.

문제가 생겼을 때 책상머리에 앉아 아무리 고민해 봐야 아이디어가 나오지 않는다.

이는 범죄 현장에 가보지도 않고 범인을 잡겠다는 것과 같다.

실제 문제가 있는 곳에 가서 봐야 사정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고,

그래야 문제에 대한 해답이 나오고 대안이 떠오른다.

 

둘째, '현장'의 소리를 직접 들어라.

자리에 앉아서 보고만 받으면 진실을 놓칠 수 있다.


그것이 고객이건 대리점이건 간에 현장을 찾아가서

그들의 건의사항이나 불만, 건의사항,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현장을 느껴야 진실에 다가설 수 있다.

 

http://www.flickr.com/photos/chayshots/243202127/



셋째, 일의 결과를 '현장'에 가서 확인하라.

도요타 창업주인 '도요타 기이치로'는 현지현물(現地現物)을 강조했다고 한다.

자신이 한 일의 결과를 현장에서 분명히 확인하라는 뜻이라고 한다.

 

'카를로스 곤' 르노 회장 역시 현장 제일주의를 좌우명으로 삼아,

자기 회사 제품을 직접 타보고 확인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고 한다.

 

이 분들의 말씀이 아니더라도,

막연하게 귀로 일하지 않고 눈으로 직접 확인하는 현장주의야말로

리더의 필수 덕목이라고 할 수 있다.

 

끝으로, '현장'에서 변화를 읽어라.

현실은 빠르게 바뀐다.

그리고 그런 변화를 읽는 단서는 현장에 있다.

따라서 현장에 가서 돌아가는 현실을 직접 보지 않으면

그러한 변화를 제품이나 서비스에 제대로 반영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급변하는 환경에 대처하기도 어렵다.


말그대로 탁상공론이 되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한 마디 꼭 하고 싶다.

"현장에 가라."



KG가족 회장 곽재선
KG케미칼, KG 옐로우캡, KG ETS, KG제로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이데일리가 가족사로 있습니다. 존경받는 기업,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고자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 8 TRACKBACK : 0

  • 김대기 2012.08.20 09:56 신고

    우려되는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
    그래서 우문현답
    옳으신 말씀입니다. 어렸을 때 형사 콜롬보를 보면
    늘 현장에 해결의 실마리가 있더군요.


    • 현장을 잘 둘러봐야되는데 그게 제일 어렵죠.
      형사분들의 관찰력을 존중해야할 것 같습니다.

  • 우문현답 2012.08.20 10:00 신고

    아, 오늘도 멋진 말씀!
    한마디 남기고 가지 않을 수 없네요.
    경험에서 나온 말이라 더욱 가슴에 남습니다.

    좋은 글, 팍팍 올려주세요.

  • 아스파라거스 2012.08.20 13:33 신고

    이제 제 인생에서의 '우문현답'은
    '어리석은 질문에 현명한 대답'이란 뜻이 아닌
    '현장에 답이 있다'라는 뜻으로 바꿔야겠습니다.

    좋은 말씀, 제 블로그에 포스팅해갑니다.
    감솨!

  • 짤릴거같은데 2016.01.21 10:0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ㅇㅇ 2016.01.21 21:5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날짜

2012.08.20 09:00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