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직장인들의 노동시간은 OECD 가입국가 중 2위를 기록할 정도로 많은 시간을 회사에서 보냅니다.

사실 주말을 제외하고 눈떠있는 시간 대부분은 회사에서 보낸다고 봐야해요..

칼퇴근해도 집이 코앞에 있지 않은 이상 지하철 갈아타고 버스갈아타고 집에가면 8시에서 9시 정도 입니다.


퇴근 지옥을 거쳐 집에가면 녹초가 되서 가족들이랑 오손도손 이야기 할 시간도 없이 침대에서 스마트폰 뒤척거리다가 

잠들곤 합니다.

 



그만큼 회사에 있는 시간이 정말 중요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소통이 있는 회사' 는 너무 많은 사람들이 강조해서 지겨운 단어이기도 하지만 정말 중요 합니.


그래서 오늘은 KG 가족사 중 '즐거운 소통' 하기로 소문난 곳이 있다고 해서 포스팅을 시작했습니다.


바로 KG 이니시스KG 패스원 입니다.




KG 패스원은 패밀리 데이, KG 이니시스는 스마일 데이라는 이름으로 정기적으로 전직원이 함께하는

 행사를 하고 있습니다.

교육 사업을 하고 있는 패스원은 학원들이 많아 사업적 특성으로 떨어져 있는 직원 끼리 소통 할 수 있는 시간 마련을 위해 월 1회 전직원이 참여하는 정기 미팅을 만들었습니다.



페밀리데이때는 신입사원부터 CEO 까지 모두 참여해 사업 현황 공유, 회사의 중요 일정공유, 각 사업부 별 한달간 추진한 업무 중 자랑거리 소개, 새식구 소개, 장기자랑, 대표님 말씀 등 회사가 나아가야 할 방향과 부서간 잘 알지 못했던 일들을 공유합니다.




패밀리데이는 '신바람'이라는 조직이 기획하는데요 '신바람'은 6개월 마다 10명정도의 인원들이 한 기수가 되어 전 직원이 돌아가면서 수행 합니다.  

'신바람'은 페밀리 데이를 위해 임직원 가족 사진 콘테스트, 그것이 알고 싶다 (회사에 떠도는 소문에 대해 대표님께 여쭤보는 코너) 등을 평소에 진행하며 페밀리데이가 하루동안의 이벤트가 아닌 항상 가족같은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KG이니시스는 패스원의 패밀리데이를 벤치 마킹 해서 

'스마일 데이'를 만들었습니다. 


전 직원이 모이는 자리를 만들어 소통하겠다는 취지는 같습니다.

2달에 행사를 하고 한번 추첨을 통해서 뽑힌 임직원들이 함께 행사를 만들어 가는데요 

벌써 4회째 진행되고 있습니다.


패스원은 회사가 나아가야 할 방향과 실적공유등 업무적인 부분이 포함되어 있는 반면에 이니시스에서는 

FUN에 조금 더 집중되어 있습니다.


2회때는 전직원이 함께 하는 마니또를 하고 마니또를 발표하는 날 함께 모여서 회사에서 맥주를 마시기도 했지요


2월에 있었던 스마일데이때는 소속 부서 회식비를 걸고  전사 팔씨름 대회를 열기도 했지요

팔씨름 대회때는 정말 한 덩치 하시는 분들이 나오셔서 쟁쟁한 대결을 펼치기도 했습니다.




이런 기업 문화 행사를 시작하기 전에는 사실 우려되는 부분도 조금 있었습니다. 

바쁜 업무 시간을 쪼개서 준비하면서 개인들에게 더 야근을 하게 만드는 건 아닐까?


회사에서 하는 행사라고 해서 임직원들이 귀찮아 하지 않을까? 하는 의문들이 있었지만 시작 이후 

패스원의 '페밀리 데이'와 이니시스 '스마일 데이'는 성공적으로 자리잡아 직원들이 다음에 모일날을 손꼽아 기다리는

행사가 되어 하나의 기업문화로 자리 잡았습니다.

준비 하는 인원들도 업무외에는 마주칠일이 없다가 함께 준비하면서 많으 이야기를 나눠서 좋고

준비가 끝난뒤에도 정기적인 모임을 가진다고 하네요 ~


소통을 해야한다! 소통이 중요하다! 라고 Top Down 식으로 말하는 것은 실질적으로 더 경직된 기업문화를 만들수 밖에 없을것 같습니다.


서로가 즐거워 하며 공감하는 시간을 보내면서 자연스럽게 소통이 되고 

그 시너지 효과로 업무 능력까지 향상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면 가장 베스트 답안 이겠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 0 TRACKBACK : 0

카테고리

KG가족이야기

날짜

2014.04.23 12:33

소통이라는 키워드는 기업에 있어 제일 중요한 핵심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좋은 말들은 정말 많지만 직접 실행에 옮기는 것처럼

힘든 일은 없는 것 같습니다.


장마로 인해 습기가 많은 끈적한 날들을 보내고 있지만

이번 한 주를 시작할때에는 소통을 상쾌하게 하도록

노력해보시는게 어떨까요?


16장 소통

소통과 코칭, 멘토의 중요성 시대, 거꾸로 접근해보면 (글 더보기-->클릭)

하지만 소통은 반드시 그렇지만은 않다.
때로는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는 소통이 더 효과적일 때도 많다.
 
소통이나 코칭, 멘토에 관한 강의나 글을 접하면
대부분 윗사람이 잘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다.
윗사람이 잘해야 만사 오케이라는 것이다.


부하직원이 머리 끄덕인다고, 공감한 것이 아닌 이유는 (글 더보기-->클릭)

CEO와 부장이 열띤 논쟁을 한다.
장시간의 논쟁이 끝나고 CEO가 밝은 표정으로 흐뭇해한다.
본인은 논쟁에서 이겼고, 부장은 승복했을 거라면서...

그런데 과연 그럴까?

http://www.flickr.com/photos/alessandropinna/4974794182/




기업에서 소통의 문제 (글 더보기-->클릭)

누구나 소통의 중요성을 얘기한다.
모든 게 소통의 문제라고도 한다.
 
이처럼 소통, 소통하는데, 소통을 강조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정은 모르겠지만, 기업에서는 소통 자체가 목적은 아닐 것이다.
기업에서의 소통은 분명 ‘무엇’인가를 위한 수단이다.
그러면 그 ‘무엇’은 무엇일까?



https://pinterest.com/pin/633387417737545/



직장 내 소통은 많이 하는데, 왜 소통이 안 될까? (글 더보기-->클릭)

어느 회사나 회의를 한다.
그것도 많이 한다.
 
또한 보고를 하고 보고를 받는다.
구두로도 하고 메일을 통해서도 하고 정식으로 결재를 받기도 한다.
 
그리고 식사나 티타임을 하면서 대화를 나눈다.
 
이 모두가 소통이다.



키워드로 보는 KG그룹 곽재선 회장의 경영이야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 0 TRACKBACK : 0

날짜

2013.07.15 08:35


어느 회사나 회의를 한다.
그것도 많이 한다.
 
또한 보고를 하고 보고를 받는다.
구두로도 하고 메일을 통해서도 하고 정식으로 결재를 받기도 한다.
 
그리고 식사나 티타임을 하면서 대화를 나눈다.
 
이 모두가 소통이다.


http://www.flickr.com/photos/pshanks/411196422/


 
아마 회사 업무 중 이러한 소통에 소요되는 시간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할 것이다.
그만큼 소통에 많은 비용을 쓰고 있는 것이다.
 
왜? 소통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문제는 꼭 필요한 소통은 잘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데 있다.
 
왜 그럴까?
 
가장 중요한 이유는 자기가 하고 싶은 말만 하기 때문이다.
내가 잘한 일, 자기를 내세우는 일, 칭찬받을 일, 상사가 듣기 좋아할 일 등등
 
일을 중심에 놓고 얘기를 해야 하는데, 사람 즉 자기를 중심에 놓고 얘기를 한다.
“내가 이렇게 일을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내가 이 일을 이렇게 잘 처리했습니다.”
 
그러나 정작 해야 할 말은 빠져버린다.
예를 들어 혹시 있을지 모를 위험에 미리 대비해야 할 일,
자신의 불찰로 손해가 예상되는 일,
다른 사람의 의견을 구하거나 상사와의 상의가 필요한 일 등등
 
이렇게 소통이 필요한 얘기들은
‘얘기했다가 혼날까봐.’,
‘이건 내가 잘 아니까 알아서 처리하면 돼.’,
'이것은 내 일이 아니니까.'
‘괜히 얘기했다가 긁어 부스럼이 될 수 있으니 조용히 넘어가자.’는 생각으로
묻혀버리기 일쑤다. 


http://www.flickr.com/photos/cgiarclimate/7164276448/


 
하지만 주로 문제나 사고는 이런 내용의 소통 부재에서 일어나는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소통을 할 때는 자기를 내려놓아야 한다.
내가 틀릴 수 있다. 나는 슈퍼맨이 아니다. 나에게 문제가 있다고 전제해야 한다.
 
그리고 내가 있던 바로 그 자리에 일을 올려놓아야 한다.
일을 좀 더 잘하기 위해 공유해야 할 내용이 무엇인가를 고민하고,
그것을 말해야 하는 것이다.


KG가족 회장 곽재선
KG케미칼, KG 옐로우캡, KG ETS, KG제로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이데일리가 가족사로 있습니다. 존경받는 기업,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고자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 4 TRACKBACK : 1

  • 김지후 2012.11.26 16:24 신고

    소통의 기본은 상대에 배려이지요.
    상대에 대한 배려 없이는 애당초 쌍방향 소통은 불가능....
    자기가 하고싶은 얘기만 하는 것은 소통이라고 할 수 없지요.
    그런 점에서 곽회장님 말씀에 동감 한표!

  • 이미경 2012.11.26 16:26 신고

    무언가 답답하다.
    무언가 위태위태하다.
    무언가 심상치않다.
    바로 그때가 소통을 해야할 시점,
    바로 우리가 입을 열어야 하는 타이밍이라고 생각합니다.

날짜

2012.11.26 07:00


누구나 소통의 중요성을 얘기한다.
모든 게 소통의 문제라고도 한다.
 
이처럼 소통, 소통하는데, 소통을 강조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정은 모르겠지만, 기업에서는 소통 자체가 목적은 아닐 것이다.
기업에서의 소통은 분명 ‘무엇’인가를 위한 수단이다.
그러면 그 ‘무엇’은 무엇일까?
 

http://www.flickr.com/photos/dailypic/1459055735/



첫째는 알게 하는 것일 것이다.
사소하게는 다른 부서에서 무슨 일을 하는지부터,
CEO의 생각은 무엇인지,
우리 회사가 어느 방향으로 가려고 하는지 등에 이르기까지
알리는데 소통의 목적이 있다.
 


두 번째는 생각의 +α를 만들어내기 위해서이다.
서로 다른 의견을 모아 보다 나은 결론을 내기 위해 소통을 한다.
회의나 보고, 발표, 토론... 이 모든 것은 그런 목적의 소통들이다.
 


세 번째는 조직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다.
구성원들이 함께 이루어야 할 가치와, 나아갈 방향에 대해 공감하고
하나의 목표를 향해 일사불란하게 움직일 수 있다면
조직의 효율이 올라가고 성과도 제고될 것이다.

그리고 이것이야말로 기업에서 소통을 강조하는
진정한 이유라 할 수 있을 것이다.


http://www.flickr.com/photos/richevenhouse/5027249301/


 
그런데 문제가 있다.
 
언제부턴가 기업에서 소통이란 수단이 목적 자체가 되었다.
소통을 해야 하니까 소통을 하는 경우가 생긴 것이다.
 
소통을 해서 무엇을 얻겠다는 것은 온 데 간 데 없고,
그저 소통이 주인자리를 차지하고 앉아 있는 주객전도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그리고 마치 소통만 하고 있으면 모든 것이 해결될 것 같은 착각에 빠져
소통을 만병통치약 취급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앞서 얘기한 소통의 세 가지 목적에 역행하는 일들이
소통이란 틀 안에서 벌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첫째, 알려야 할 내용이 소통 채널을 통해 사실과 다르게 해석되어지거나 그릇되게 알려지고,
 
둘째, 생각이 +α 되기는커녕 갑론을박의 논쟁 속에서 의사 결정이 지연되고,
결정된 사안에 대해서도 뒷다리 잡고 딴지 걸기가 일쑤이며,
 
셋째, 마음과 뜻을 하나로 모으는 것이 아니라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
조직 전체에 자해를 가하는 결과를 가져온다면
과연 이런 소통을 어떻게 봐야 하는가?


http://www.flickr.com/photos/baia/215822496/


 
기업은 소통 자체가 목적인 친목단체가 아니다.
기업은 소통이란 과정을 필수로 하는 정치집단도 아니다.
 
기업은 기업에 맞는 소통이 필요하다.



KG가족 회장 곽재선
KG케미칼, KG 옐로우캡, KG ETS, KG제로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이데일리가 가족사로 있습니다. 존경받는 기업,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고자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 4 TRACKBACK : 0

  • 김태호 2012.06.28 09:50 신고

    맞습니다. 블로거 말씀대로 소통은 소통 그 자체로 선도 악도 아닙니다.
    또한 절대 만병통치약도 아닙니다.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도구에 불과한것이죠.
    그러므로 기업에서의 소통과 정부에서의 소통... 다 달라야겠지요.

  • 블루마운틴 2012.06.28 15:31 신고

    그런데 문제가 있다.
    언제부턴가 기업에서 소통이란 수단이 목적 자체가 되었다.
    소통을 해야 하니까 소통을 하는 경우가 생긴 것이다.

    격하게 공감합니다~

날짜

2012.06.28 08:30

CEO와 부장이 열띤 논쟁을 한다.

장시간의 논쟁이 끝나고 CEO가 밝은 표정으로 흐뭇해한다.
본인은 논쟁에서 이겼고, 부장은 승복했을 거라면서...

 
그런데 과연 그럴까?
이건 CEO의 착각이다.

머리를 끄덕였으니까 공감했다는 생각은 오버다.
 

http://www.flickr.com/photos/alessandropinna/4974794182/




승복하는 표정이었다고?
표정을 지배할 수는 있지만 생각까지 지배할 순 없고,
설사 생각을 지배했다 하더라도 마음까지 지배할 순 없기 때문이다.


어떤 경우, 직원들과의 논쟁에서 이기고 나서
내가 후련하고 통쾌하니까
소통이 잘 되었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상대방은 반감만 쌓였을 뿐,
CEO가 무슨 말을 하려는지 기본적인 이해조차 되지 않았다.
 
나는 회사라는 조직에서 진정한 승복은 쉽지 않다는 입장이다.
회사는 이념의 결사체가 아니다.
비전과 가치를 공유하는 노력은 반드시 필요하지만,
기업은 어디까지나 이익집단이다.
 
어디 회사뿐인가?
나는 TV토론 프로그램에서 상대의 주장이 옳다고 수용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
아주 간혹 겉으로 수긍하는 장면이 있었을지는 몰라도
마음에서 우러나와 공감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
서로가 자기주장만 하다가 끝이다.
 
소통은 서로 통하는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나는 기업에서의 소통은 ‘상대를 이해시키는 것’이라고 정의하고 싶다.
 
그렇다. 너무 욕심 부리지 말자.
이해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소통을 강조하는 것은
기초공사도 되지 않은 자리에 고층 빌딩을 짓겠다는 것과 같다.
 
이해라도 제대로 시키자.
 
그러면 이해는 어떻게 시킬 것인가?
 

http://www.flickr.com/photos/agecombahia/4566101462/



첫째는 배경설명을 충분히 하는 것이다.
전하고 싶은 내용을 얘기하는 데는 5분,
전하고 싶은 내용의 의미와 배경을 설명하는 데는 55분을 쓰자.
 
전하고자 하는 얘기가 뭐가 어려워 긴 설명이 필요하냐고?
어려워서가 아니다.
관심사와 눈높이, 코드가 다르기 때문이다.
 
또한 이해 당할 것인지 말 것인지의 결정권은 듣는 사람에게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좀 심하게 얘기하면 입에 떠 넣어줘야 한다.
손에 확 잡히도록 쉽고, 명확하게, 가능하면 사례와 비유까지 곁들여야 한다.

http://www.flickr.com/photos/maysbusinessschool/6802622377/


둘째는 반복하는 것이다.
내가 얘기했으니까 알아들었을 것이라는 생각은 정말 착각이다.
직원들은 모른다.
당신의 상상 이상으로 모른다.
알고 있어도 다르게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화성인, 금성인’은 회사 안에도 많은 것이다.
 
그러므로 귀에 딱지가 앉도록 반복해야 한다.
잔소리꾼이라는 소리를 감수하고서라도
정말 중요한 일이라면 열 번은 말해야 한다.
 
CEO가 7번 이상 같은 말을 이야기해야
직원들은 비로소 그 뜻을 이해하기 시작한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그런 점에서
'10번을 얘기하지 않으면 한 번도 얘기하지 않은 것과 같다.'는
GE의 전 CEO 잭 웰치 말은 진실이다.



KG가족 회장 곽재선
KG케미칼, KG 옐로우캡, KG ETS, KG제로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이데일리가 가족사로 있습니다. 존경받는 기업,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고자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 6 TRACKBACK : 0

  • 나는나 2012.06.25 09:10 신고

    승복하는 표정이었다고?
    표정을 지배할 수는 있지만 생각까지 지배할 순 없고,
    설사 생각을 지배했다 하더라도 마음까지 지배할 순 없기 때문이다.

    부하직원으로
    이처럼 공감가는 얘기가 또 있을까?

    좋은 글 감사합니다. 포스팅 할게요.
    우리 회사 윗사람들이 읽어야 할듯


    • 그런 경우는 많을 것 같습니다.
      가슴으로 이해시키는 방법이 필요할 것 같네요^^;
      고맙습니다.

  • 김태호 2012.06.25 09:30 신고

    배경설명을 충분히 해야 한다는 말씀에는 공감하지만
    효율이 생명인 기업에서
    오랜 시간을 들여 설명하는게 현실에서는 쉽지 않은 일인 것도 사실 아닌가요?


    • 현실에서 쉽지 않죠^^;
      효율을 고려하자면 오랜 시간 설명을 하여
      소통이 잘 되는 회사를 만드는 것은 숙명일 것 같습니다.

  • 그린파파야 2012.06.25 10:02 신고

    좋은 글이네요.
    부하직원이라면 충분히 공감가는 말입니다.
    감솨!

날짜

2012.06.25 08:30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