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블로그나 뉴스를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외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연동하기 시작한 건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이전까지는 자사 SNS인 미투데이에만 소셜 연계 기능을 부여해왔는데요.



철저히 폐쇄 전략을 고수해온 네이버도 웹 개방 트렌드가

현실임을 씁쓸하게 인정하는 허탈함이 버무려진 분위기입니다.

 


공룡포털 네이버의 빗장을 열게 한 '불편한 진실'은 무엇이었을까?

거대 소셜플랫폼을 가운데 두고 웹 생태계가 재편되고 있습니다.

사업 초입 대다수의 인터넷사이트가 단기 성장을 위해 소셜플랫폼과

유기적으로 엮이며 공생관계를 지향하고 있습니다.

관련한 예로 이미지기반의 버티컬(Vertical) SNS '핀터레스트'를 들 수 있는데요.

 

페이스북 오픈그래프와 연동해 별도의 회원가입절차를 밟지 않아도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할 수 있도록 해 하루 사용자수가

이전보다 60% 가까이 급증했습니다.

 

KT 경제경영연구소는 핀터레스트 영향력이 커진 이유를

'리퍼럴 트래픽(Referral Traffic)'의 증가라고 분석했습니다.

이는 곧 소셜플랫폼 링크를 통해 해당 사이트로 방문하는 트래픽효과를 뜻합니다.

 

소셜플랫폼 덕을 본 것은 버티컬 SNS만이 아닙니다.

최근 독립적으로 존재하는 웹 페이지들도 소셜플랫폼에

다리를 놓으면서 방문객을 끌어 모으고 있죠.

 

페이스북의 '좋아요' 버튼이나 소셜댓글, 트위터 '리트윗' 버튼,

이에 더해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할 수 있는 커넥트 서비스 등이

웹 페이지에 채택되고 있습니다.

 

이중대 소셜링크 대표는 "세상의 모든 웹 페이지들이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플랫폼에 연결되면서 '소셜 웹'으로의 진화가

뚜렷해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트위터 가입자수는 6억명이며, 페이스북은 10억명 규모입니다.

이에 비해 네이버 회원수는 고작해야 3400만명 정도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네이버는 내부 트래픽과 영향력을 높이기 위한 장기 비전을

외부 소셜플랫폼에서 찾아야만 했습니다.

 

이중대 대표는 “서비스 폐쇄 절차에 들어간 파란닷컴에서 보듯 포털사이트도

개방 없인 미래를 보장받기 힘들다”며 “기존 포털사이트들이 롱런하기 위해선

소셜플랫폼으로 진화한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십분 활용한

콘텐츠 유통 전략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데일리 류준영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 0 TRACKBACK : 0

카테고리

KG가족이야기

날짜

2012.08.23 08:30

몇 년전부터인가요?

포털사이트를 들어가다 보면 낯뜨거운 장면을 자주 보게 됩니다.


네이버를 들어가보면 최근에는 좀 정제된게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들긴합니다만..


다음을 들어가면 청소년 관람불가라고 쓰인 메인 배너가 청소년들이

불법다운로드를 통해서라도

다운받아보고픈 유혹의 손길이 느껴집니다만..

역시나 볼드로 된 기사는 클릭 유발자가 되고 있습니다.





야후는 메인 사진이 너무 자극적입니다.

회사에서 혹시라도 클릭했을때 여직원분들이 있다면 ----.----;

이런 표정을 짓게 만들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사진뿐만이 아니라 볼드처리된 부분은 너무 민망합니다.


포털사이트의 트래픽 경쟁은 이해가 갑니다만,

(물론 PV가 포털사이트의 광고 수주 및 매출에 직결되니까요)

그로 인해 우리 아이들이 자라면서 포털사이트에서 배우는 것은 무엇일까요?

언론사들도 네이버 뉴스캐스트의 치열한 경쟁속에 제목을 뽑는 고민을 많이 할 것이라고

생각되지만, 그래도 우리 아이들은 점점 자극적인 뉴스들로 인해

더 자극적인 것들만 찾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리가 설탕이나 소금을 먹을때

일정한 자극을 넘지 않으면 단맛이나 짠맛을 느끼기위해

더 먹게 된다고 하죠^^;


게임들도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이 되어가고

드라마들도 밤시간대에 자극적인 부분이 많이 나오고

이러다간 점점 우리 아이들은 TV를 안보여주거나, 인터넷과 떨어져있는 세상에 가서

살아야할지 모르겠습니다.


혹시나 이런 류의 기사를 쓰거나 제목을 만든 사람들의 자녀들이

관련 기사를 보여주면서 '누가 이렇게 만든거?'라고 하면

그분들은 뭐라고 대답해주실까요?


한 번쯤은 고민해봐야할 것 같습니다.

아예 포털사이트나 신문들을 온라인에서 접할때

로그인안하면 못보게 해버리고

로그인하였을때 연령별로 지문인식과 같은 첨단 시스템이 적용된다면

약간 안심이 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그래도 걱정이 앞서는 아빠의 마음이네요~



위 3개의 포털사이트 중 야후같은 경우는

KG가족 블로그의 포스팅 제목을 달기위해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KG그룹문화홍보실 김정훈 과장
KG그룹블로그의 운영을 담당하고 있으며, 온라인PR과 디지털큐레이션,사내소통 및 디자인 등에 관심이 많은 딸바보^^;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 2 TRACKBACK : 1

  • BlogIcon big3무역 2015.11.10 09:2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BlogIcon 실시간전문 2016.06.10 13:2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카테고리

KG+Trend

날짜

2012.06.01 09:00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