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에 해당하는글 3


경영이야기, KG그룹http://www.flickr.com/photos/safari_vacation/7466072046/


1장 경영관

기업 경영 입장에서 장사와 사업의 차이는?

명분이 도덕적으로 거창한 것이나 우국충정 같은 것일 필요는 없다.
내가 생각하는 명분은 결연하고 비장한 것이 아니다.


'이데일리'가 세계전략포럼을 개최하는 이유

어느 사회에서나 개인의 이익을 앞세우는 건 마찬가지다.
그것이 인간 본성이다.그리고 이러한 사익 추구는 발전과 성장의 동력이다.


사업 성공으로 가기 위한 세 가지 조건

지난달 말(12.7.25) 월스트리트저널(The Wall Street Journal)에 사업에 실패하기 위한 여섯 가지 방법이란 재미있는 칼럼이 실렸다.망하는 방법은 아래와 같다.

실패에서 잘 빠져나오는 세 가지 방법

누구나 실패를 한다. 그리고 경쟁 사회에서 모두가 성공할 수는 없다.
3할 타율의 야구 강타자도 열 번 중에 일곱 번은 실패한다.

모든 기업의 본질적 사명은 무엇일까 고민해보니 

기업의 본질적 사명은 무엇일까?
기업 활동을 통해 재화와 용역, 즉 제품과 서비스 등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다.

경영을 하는 사람이라면 가져야할 마음가짐이란

- 문제점의 원인을 나로부터 찾자.
- 내가 원하는 것 말고, 남들이 원하는 것을 만들자.
- 나 스스로를 한계 지어놓지 말자.
- 내가 보는 나보다는 남이 보는 내가 중요하다.
- No.1 보다는 Only.1이 되자.
- 같은 일을 해도 남을 위해 하는 일이 즐겁다.
- 나에게만 이익이 되는 일은 오래 가지 못한다.
- 모든 일은 나와의 싸움이다.
- 나 스스로 당당하자.

http://www.flickr.com/photos/surikyta_susu/8118180052/


잘 되는 기업과 안 되는 기업의 차이는 무엇일까?

예를 하나 들어 설명해 보겠다.
어느 CEO가 직원들에게 이렇게 주문했다.
“매출 확대를 위한 가격 경쟁력 제고 방안을 강구해 주세요.”


창조적이지 못한 회사는 수비지향적 기업문화 성향이라는데

방어적으로 시켜야 일을 하는 자세로는 성공하기 어렵다.
윗사람의 지시가 떨어졌을 때는 이미 늦었다.
그 전에 공격적으로 일을 해야 한다.

<편집자주>
* KG그룹블로그에 연재된 경영이야기는 2013년 KG그룹 창립 10주년을 기념하여 콘텐츠를 모아 책으로 출판될 예정입니다.



COMMENT : 0 TRACKBACK : 0

날짜

2013.06.20 08:19



여러 차이가 있겠지만 분명한 차이 중의 하나는
잘 되는 기업일수록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일을 우선적으로 처리하는 경향이 있는 반면,
안 되는 기업은 내가 아닌 남의 힘을 빌려야 해결할 수 있는 일에 먼저 관심을 갖는다는 차이가 있다.
 
예를 하나 들어 설명해 보겠다.
 
어느 CEO가 직원들에게 이렇게 주문했다.
“매출 확대를 위한 가격 경쟁력 제고 방안을 강구해 주세요.”



임원들이 제품 가격 인하라는 숙제를 해결하기 위해 회의를 한다.

“제품 원료 가격이 문제입니다."
“물류비용을 떨어뜨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청업체의 납품 단가를 낮춰야 합니다.”


stippled-photo





그러나 이 가운데 실제로 제품 가격을 내릴 수 있는 묘안이 있을까?
나는 그럴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저 회의를 위한 회의에 그칠 공산이 큰 것이다.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가 있다.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가까운 곳이 아닌 멀리서,
그리고 내가 아닌 남에게서 찾고 있기 때문이다.




문제의 원인은 나로부터 찾아야 한다.
자신에게서 이유를 찾고 자기로부터 변화가 일어나야
무언가를 바꿀 수 있고 해결책도 찾을 수 있다.




위에서 언급한 "제품 가격을 가장 쉽게 내릴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라는
질문에 대한 답도 나로부터 찾아야 한다.
내가 줄일 수 있는 것, 나에게 권한이 있는 것에서부터 방법을 찾아야
신속하게 해결책이 나온다.

stippled-photo


 
남 탓을 하면 문제 해결이 안 될 뿐만 아니라 자기 발전도 기대할 수 없다.
아무리 남 탓을 해봤자 남을 바꾸기는 쉽지가 않고,
남에게서 핑계를 찾는 한 자신의 변화에는 소홀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원료 가격 상승을 탓해봤자 원자재 가격이 내리겠는가?
하청업계 쥐어짜는 것으로 스스로의 경쟁력이 높아지겠는가?



그렇다. 모든 문제 해결은 내가 해결할 수 있는 것,
그것도 오늘 당장 할 수 있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
그래야 답이 나오고 문제가 풀린다


KG가족 회장 곽재선
KG케미칼, KG 옐로우캡, KG ETS, KG제로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이데일리가 가족사로 있습니다. 존경받는 기업,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고자 합니다.

 
 


COMMENT : 0 TRACKBACK : 0

날짜

2012.12.03 08:00


 

창조경영, 속도경영이 경영의 화두가 되면서

유연성과 융통성이 중요한 가치로 대접받고 있다.

 

이어령 선생님은 ‘보자기 문화’를 가진 우리 국민의 유연성과 융통성이

21세기 경제에서 빛을 발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하기도 한다.

 

그렇다. 실제로 우리 국민은 유연한 사고를 하는 강점이 있다.

그리고 융통성을 부리는데 대해 관대한 편이다.

 

융통성을 발휘하는 것에 대해

“현실감각이 있다.”, “실용적이다.”,

“사고가 유연하다.”며 좋은 평가를 하는 반면,



원칙과 룰을 지키는 것에 대해서는


“너무 빡빡하다.”, “현실적이지 못하다.”,

“야박하다.”, “고지식하다.”, “경직돼 있다.”,

“쓸데없는 일이 늘어난다.”며 부정적 평가를 하곤 한다.


 

그래서 우리는 자주 “좋은 게 좋은 것이다.”,

“신속하게 처리하자.”는 미명하에

‘원칙과 룰’보다는

‘융통성’(일본식 표현으로 유도리)의 편에 서곤 한다.


 

그런데 과연 룰을 지키는 것이 번거롭고,

시간만 소요되는 일일까?


 


원칙과 룰을 지킨다는 것은 고리타분한 것과는 다르다.

또 당장은 시간이 더 걸릴 것 같지만 길게 보면 그렇지 않다.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키드랜드와 프레스콧은

1977년 ‘재량권보다는 룰’이라는 논문에서

융통성보다 원칙을 지킬 때 효율성이 높아진다는 것을 밝혀냈다.

 

그 이유는 하나다. 바로 신뢰다.

모든 거래와 관계에 있어 원칙을 지킬 때,

신뢰가 높아지고 거래비용이 줄어든다는 것이다.


 

룰이 문제가 있으면 룰을 바꾸면 된다.

하지만 바뀌기 전까지는 룰은 지키는 게 옳다.

 

그런데 불합리한 룰이 있어도 바꿀 생각을 않는다.

안 지켜도 무방하기 때문이다.

룰은 있으되 지키는 사람은 없는 룰, 이것은 조직을 병들게 한다.

 

잘되는 조직을 보면 하나같이 융통성이 없다.

그렇다고 속도가 느리지도 않다.

 

오히려 룰이 분명하고,

그것이 잘 지켜지면 우왕좌왕하지 않고 속도를 낼 수 있다.


하지만 융통성과 상황논리가 득세하게 되면

나와 남을 재는 잣대가 다르게 되고,

내가 하면 ‘차로 변경’,

남이 하면 ‘끼어들기’가 되기 십상이다.


 




그래서는 조직이 일관되게 오랫동안 번성하기 어렵다.

로마제국이 천년 영화를 누릴 수 있었던 데에는

법에 의한 지배와 잘 짜여진 시스템, 상세한 매뉴얼이 있었고,

이를 철저히 준수한 사람들과 문화가 있었다고 하지 않는가?

 

그렇다고 외골수로 룰만을 고집하자는 말이 아니다.

룰이 먼저이고, 그 바탕 위에서 융통성을 갖자는 말이다.

룰을 잘 지키게 하는 윤활유로 융통성을 발휘한다면

그 누가 뭐라 하겠는가?


KG그룹 회장 곽재선
KG케미칼, KG 옐로우캡, KG ETS, KG제로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이데일리가 가족사로 있습니다. 존경받는 기업,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고자 합니다.

 
 



COMMENT : 6 TRACKBACK : 0

  • 음... 2012.03.30 21:55 신고

    룰과 융통성이 완전 따로 있다곤 생각지 않습니다..
    말하자면 원칙이 룰이 되고 예외가 융통성이 될텐데
    좋은 룰은 원칙뿐만 아니라 예외도 잘 포함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 말씀 감사합니다. 항상 룰과 융통성은 한 몸처럼 잘 조화되어야할 것 같습니다.

  • 도룡용도사 2012.04.03 09:08 신고

    완전한 룰을 만드는 것이 그렇게 쉬울까요? 그렇기때문에 융통성이 있는 것이 아닐까요 헌법이 있고 그 밑에 때에따라 법이 있듯이


    • 완전한 룰이라는 것이 어렵겠지만, 그러면서 발전을 시키는 것도 좋은 방법일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도룡용도사 2012.04.04 08:33 신고

    발전 시키는 것도 좋지만 처음에 심사숙고하여 만들어 지속적으로 유지가 되어야한다는 거죠 자주변경됨으로 조직이나 대외적으로 미치는 영향은 생각 하지 않으시는지요 미치는 영향은 마이너스쪽이기 때문에 융통성이 있어야 하는 것이 아닐까요


    • 처음에 심사숙고하여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하지만 최근 컨버전스 시대에는 기본 틀을 가져가면서 융통성을 고려하는게 대세로 자리잡지 않나 싶고, 회장님의 말씀도 그런 맥락에서 말씀하신 것 같습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날짜

2012.03.30 08:00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