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재선회장의 경영 이야기에 해당하는글 82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명분’이 있느냐 없느냐의 차이이다.

장사는 ‘실리’면 된다.

그러나 사업은 ‘명분’도 있어야 한다.

 

http://pinterest.com/pin/60235713735580018/


 

우리에겐 유교적 전통 아래서 명분을 중시해온 오랜 역사가 있다.

조선 5백년은 한마디로 명분이 지배하던 시대 아니었던가?

 

 

그런데 근자에 와선 ‘명분’이 푸대접을 받고 있는 것 같다.

속셈이나 속내를 감추고 겉으로 표방하는 진정성 없는 수사쯤으로 치부되기도 하고,

또 어떤 경우에는 실사구시의 반대말 정도로써 현실을 도외시한 사람들의 공허한 주장이나,

핑계 찾기, 체면치레의 동의어로 폄훼되기도 한다.

그래서 ‘명분을 내건다.’든가, ‘명분 쌓기’ 등등의 부정적인 뉘앙스로 사용된다.

한 마디로 ‘명분’이란 말이 많이 오염돼 있는 것이다.

 

그러나 나는 사업하는 사람이야말로 ‘명분’을 중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명분이 도덕적으로 거창한 것이나 우국충정 같은 것일 필요는 없다.

내가 생각하는 명분은 결연하고 비장한 것이 아니다.

 

 

내가 무언가를 말하고 행동할 때, 그렇게 말하고 행동하는 이유나 근거라고 생각한다.

내가 왜 이런 생각을 하며 이렇게 행동하는지를 설명해주는 논리.

그래서 스스로 납득하고 떳떳할 수 있는 논리 말이다.

그러므로 명분은 밖을 향한 것이 아니라 나를 향한 것이어야 한다.

 

회사생활에서 아래 직원과의 관계에서도 명분은 중요하다.

나 스스로의 명분이 무너지면 말의 권위가 서지 않을 뿐만 아니라 통솔이 되지 않는다.

 

그리고 명분은 누군가를 설득하고 고개를 끄덕이게 만드는 그 무엇이다.

그리하여 공감을 얻는 것이다.

 

http://pinterest.com/pin/207376757811054606/


 

명분과 실리 중에 양자택일하라는 것도 잘못된 것이다.

그것은 어느 것 하나를 선택하는 문제가 아니다.

 

명분 있게 일을 하면 이익은 따라오게 되어 있고,

명분을 지키는 것이 실리를 얻는 길이다.



그러니 기업경영에서 명분이 어찌 중요하지 않겠는가?





  KG그룹 회장 곽재선

  계열사로 KG케미칼, KG 옐로우캡, KG ETS, KG제로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이데일리가 있습니다.

  존경받는 기업,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고자 합니다.


COMMENT : 0 TRACKBACK : 0

날짜

2012.03.08 08:30




언제부턴가 '투명성'이 경영의 필수 요건이 되다시피 했다.

투명성, 깨끗하고 좋은 느낌의 말이긴 한데,

70, 80년대에는 잘 들어보지 못한 말이다.

98년 말 외환위기 이후, 본격적으로 등장한 것으로 기억한다.



http://pinterest.com/pin/21181060716997707/



그런데 투명성이란 무엇일까?

숨기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좀 더 적극적으로 얘기하면 '드러내는' 것이 아닌가 싶다.

나는 그것을 '공론화'란 표현으로 대신하기도 한다. 



그러면 투명성, 즉 공론화가 왜 필요한가?


그 첫 번째 이유는

모든 부패와 불신, 부조리는 몇몇 사람들이 정보를 독점하고,

'쉬쉬'하는 데서부터 시작되기 때문이다.

 

햇볕을 쐬고 바람이 통해야 곰팡이가 피지 않듯이,

모든 것이 투명하게 드러나야 부패와 불신이 설 땅을 잃게 된다.

 

그럼 점에서 투명성과 공론화는 부패가 서식하지 못하게 하는 햇볕과 같은 것이며,

신뢰가 자랄 수 있는 토양이다.

 

공론화가 필요한 두 번째 이유는 실패나 사고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사람들은 누구나 자기에게 도움이 되는 것,

잘 한 것은 자꾸 얘기하려고 하지만,

얘기해서 불리한 것은 감추려 하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사고가 날 가능성이 있는 사안들은 묻혀버리기 십상이다.

 

그렇기 때문에 투명하지 않고 공론화가 잘 이루어지지 않는 조직은

평소에는 잘 가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어느 날 갑자기 대형사고가 터질 수 있는 개연성이 크다.

 

불투명의 어두운 그림자 속에 문제 해결의 기회를 묻어놓고 살기 때문이다.

 

끝으로, 공론화가 필요한 가장 중요한 이유는

다양한 의견과 여러 관점을 다 검토해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서로 다른 생각들이 공개적으로 교환되고, 경쟁하고, 수정되고, 융합되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조건을 제공한다.

 

이제는 자기 생각을 자신의 머릿속이나 PC 안에만 넣어놓고 있어서는 안 되며,

나 혼자 잘하는 것은 결코 잘하는 것이 아닌 세상이기에 그렇다.

 

그렇다면 이런 것들을 가능하게 하는 최소한 조건은 무엇일까?


무엇보다 정보를 공유해야 한다.

예를 들어 부장이 부서장 회의에 참석했으면

그 결과를 부서원들과 곧바로, 가감 없이 알려주고 의견을 나눠야 한다. 





http://pinterest.com/pin/5699936997872594/





그렇지 않고 거기서 얻은 정보를 밑천 삼아

부서원들을 상대로 장사(?)를 하려고 하거나,

마치 그것이 대단한 정보인 냥 착각하여

비밀주의를 고수해서는 공론화가 이루어질 수 없다.





다음으로, 단순한 정보의 공유를 넘어

말길(言路)이 트여 있어야 한다.





소통의 통로가 구비되어 있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말로 인해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어야 하는 것이다.



  KG그룹 회장 곽재선

  계열사로 KG케미칼, KG 옐로우캡, KG ETS, KG제로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이데일리가 있습니다.

  존경받는 기업,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고자 합니다.







COMMENT : 0 TRACKBACK : 0

날짜

2012.03.06 08:30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