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세번째 窓

 

"지혜를 얻는 방법"

 

  KG 가족사에는 특별한 문화가 있습니다. ‘자율진급신청제라는 것인데요. 진급을 원하는 직원이 직접 신청서를 내고 회사가 그것을 토대로 그 직원을 승진시킬까 말까를 결정하는 제도지요. 지금이야 가족사도 직원 수도 크게 늘어나 각 가족사 대표가 최종 관리자로 제도를 운영하고 있지만, 처음에는 내가 직접 관여를 했습니다. 진급신청서를 일일이 다 읽고 하나하나 평가를 하기도 했지요. 물론 처음 시행한 제도로 좀 생소하기는 했습니다.

 

아무튼 그때의 일입니다. 어느 날 과장직급의 한 직원이 제출한 진급신청서를 읽고 있는데 참 눈물 빼는 신파조였던 겁니다. 사연은 이랬습니다. 홀어머니를 모시고 살고 있는데 어머니가 자신이 진급을 못하는 걸 늘 걱정하신다는 것, 입사동기들은 죄다 부장을 달았는데 자신은 10년째 과장이란 것, 그 이유는 딱 하나뿐인데 다름 아닌 윗사람에게 찍혔기 때문이란 것, 자신은 일도 잘하고 성과도 잘 냈는데 상사가 그걸 알아주지 않으니 억울할 뿐이란 것 등등.

 

그래서 난 즉각팩트체크에 들어갔습니다. 은밀히 사실관계를 조사하기 시작했지요. 그런데 결과가 영 의외였습니다. 이 직원이 그고문관이란 겁니다. 군대에서 많이 쓰는 말인 고문관은 한마디로손이 많이 가는 친구를 말하지요. 말귀 못 알아듣고, ‘빠릿빠릿은 다 내다버렸고, ‘맡은 일=사고치는 일이고, 선임이나 상급자에게 반항하는 일을 나라사랑이라고 믿는. 물론 그 친구가 이 정도까지는 아니었습니다만, 공감대를 충분히 이끌어내는골칫덩이였던 건 맞는 듯했습니다. 더 큰 문제는 남들은 다 아는무능력을 자신은 전혀 파악하지 못한다는 건데요. 되레 그것이 억울하다고 호소하기까지 했으니까요.

 

어쨌든 사정을 알고 난 뒤 나는 개인적으로 좀 안타깝다 싶었습니다. 그래서 따로 면담을 했지요. 동료와 상사의 의견을 전하고, 내 생각도 말하고. 그런데 별로 인정하는 눈치는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결론을 냈습니다. “10년 과장은 너무 잔인하고, 나이 드신 어머니도 생각해야 하니 일단 진급은 시켜주마. 그러니 일하는 방식을 한 번 바꿔 잘 해보자.”

 

, 결과가 어찌 되었을까요. 애석하게도 그 직원은 전혀 변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진급 이후 더 세진 업무강도로 과중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다가 결국 못 견디고 스스로 사직하고 말았습니다.

 

좀 장황해졌습니다만 옛이야기를 길게 꺼내 놓은 데는 까닭이 있습니다. 하나는 그때 내 판단의 실수를 다잡기 위해섭니다. 만약 그 직원을 과장으로 그냥 뒀다면 진급은 못해도 직장생활은 더 할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드는 거지요. 다른 하나는 자신이 부족하다는 걸 인정하지 않으면 결코 진보할 수 없다는 참 평범한 진리를 말하고 싶어섭니다. 다시 말해 모든 일의 근원은자신을 아는 일부터란 겁니다.

 

이 분야에 관한 한 독보적인 대선배가 있지요. 철학자 소크라테스 말입니다. “너 자신을 알라란 독한 소리를 여기저기에 하고 다니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2000년이 넘도록 인구에 회자되는 이 불후의 명언이 나온 배경이 무엇일까요.

 

어디선가 이와 관련한 에피소드를 본 적이 있습니다. 한때 고대 그리스 사람들이세상에서 제일 똑똑한 사람을 찾아다녔답니다. 그런데 누구를 붙들고 물어봐도 다들 한목소리로 외쳤다는 거 아닙니까. “소크라테스요!” 그래서 사람들이 소크라테스에게 몰려갔다지요. “당신이 세상에서 가장 똑똑하다는데 비결이 뭡니까?” 가만히 듣고 있던 소크라테스가 대답했습니다. “나는 내가 가장 똑똑하지 않다는 걸 아는 사람이기 때문일 겁니다.”

 

사실 소크라테스의 명언으로 알려진너 자신을 알라는 고대 그리스 델포이신전에 씌어 있던 말이랍니다. 소크라테스가 좌우명 삼아 자주 사용했다고 하고요. 결국 소크라테스는내가 똑똑하지 않다는 것을 아는 것이 가장 똑똑하다는 걸 알고 실천한 사람이었다는 거지요.

 

누구나 자신을 잘 알 수 있다면 완벽하지는 않더라도 어느 정도는 실수 없이 세상을 살아갈 수 있을 겁니다. 자신을 잘 안다는 게 무엇이겠습니까. 지혜가 부족하면 부족하다고 인정하고, 능력이 없으면 없다고 인정하는 겁니다. 그래야 빠지고 모자란 부분을 채워나갈 수 있으니까요.

 

부족한 것을 알아야 남의 것을 채울 수도 있을 거고요. 게다가 인생은 알면 알수록 모르는 게 많아지는 법입니다.

 

진급신청을 했던 그 직원과 소크라테스의 차이는 사실 한 끗이었습니다. 자신이 부족한 것을 알았느냐 몰랐느냐 하는 그것 말이지요. 바로 세상사는 지혜를 얻는 방법의 차이였습니다.

 

 

                                                          

 

COMMENT : 0 TRACKBACK : 0

카테고리

곽재선의 窓

날짜

2018.11.06 13:11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