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조직에나 세 부류의 사람이 있다고 한다.
첫째, 시키는 일만 근근이 하는 사람
둘째, 시키지 않아도 일을 적극적으로 찾아 스스로 하는 사람
셋째, 시키는 일조차도 하지 않으려고 이리저리 피하거나 게으름을 피우는 사람


우리가 무엇인가를 원할 때,
그 원하는 대상에도 세 종류의 것이 있는 것 같다.

첫째, 내가 원하는 일이 남에게 피해도 이익도 주지 않는 일
둘째, 내가 원하는 일이면서 남에게도 도움이 되고 혜택이 돌아가는 일
셋째, 나는 원하지만 남에게는 피해를 주는 일

http://www.flickr.com/photos/takomabibelot/3361890335/


사람은 누구나 무엇인가를 원한다.
그것이 크든 작든, 물질적인 것이든 정신적인이든,
혹은 고상한 것이든 저급한 것이든 무엇인가를 원한다.


만약 "나는 원하는 게 아무 것도 없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신의 경지에 이른 현인이거나 죽은 목숨이거나 둘 중의 하나일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무엇을 원하는가?” 하는 것인 것 같다.

무엇보다 내가 원한다고 남에게 피해가 되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한다.
그것은 범죄에 해당하거나 비난과 지탄의 대상이 되는 일들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그리고 내 경험에 비춰 보면 위에서 언급한 첫 번째(남에게 피해도 이익도 주지 않는 일) 보다는 두 번째(내가 원하는 일이면서 남에게도 도움이 되고 혜택이 돌아가는) 일을 하려고 노력하는 게 스스로의 발전을 위해서 좋은 것 같다.


이유는 간단하다.
그렇게 하는 것이 스스로에게 명분을 가져다주기 때문이다.
우리는 명분이 있는 일에 더 많은 열정을 쏟을 수 있다.


http://www.flickr.com/photos/sneakerphotography/4734019843/



또한 명분이 있는 일이면 힘든 것도 즐거움으로 받아들일 수 있고
어려운 도전도 거뜬히 감당할 수 있다.

무엇보다, 명분이 있는 일을 했을 때는
내가 그 일을 하는 분명한 이유와 자랑스런 비전이 생긴다.



나만의 이익, 나만을 위한 꿈, 나 혼자만의 행복을 위한 일에서는
이런 것들을 찾기가 쉽지 않다.



KG가족블로그에 궁금한 점이 있다면 클릭해주세요!!



KG가족 회장 곽재선
KG케미칼, KG 옐로우캡, KG ETS, KG제로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이데일리가 가족사로 있습니다. 존경받는 기업,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고자 합니다.

 
 


COMMENT : 2 TRACKBACK : 0

  • 오드리백 2012.11.12 14:38 신고

    회장님 글을 읽으니
    "나 혼자 잘 살믄 무신 재민겨?"라는 책 제목이 떠오릅니다.
    "함께 가야 멀리 간다." 든가? 이런 책 제목도요.
    잘 읽고 갑니다.

날짜

2012.11.12 08:00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