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문현답(愚問賢答)의 뜻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어리석은 질문에 현명한 대답이란 뜻이다.


그런데 이 사자성어를 난 이런 말로 풀이하고 싶다.

우려되는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


말장난 같지만, 내 경험상 대부분 사실이다.

'현장'은 다음의 몇 가지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 것 같다.


http://www.flickr.com/photos/fri13th/5690383479/


 

첫째, 답이 보이지 않을 때에는 '현장'으로 달려가라.

문제가 생겼을 때 책상머리에 앉아 아무리 고민해 봐야 아이디어가 나오지 않는다.

이는 범죄 현장에 가보지도 않고 범인을 잡겠다는 것과 같다.

실제 문제가 있는 곳에 가서 봐야 사정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고,

그래야 문제에 대한 해답이 나오고 대안이 떠오른다.

 

둘째, '현장'의 소리를 직접 들어라.

자리에 앉아서 보고만 받으면 진실을 놓칠 수 있다.


그것이 고객이건 대리점이건 간에 현장을 찾아가서

그들의 건의사항이나 불만, 건의사항,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현장을 느껴야 진실에 다가설 수 있다.

 

http://www.flickr.com/photos/chayshots/243202127/



셋째, 일의 결과를 '현장'에 가서 확인하라.

도요타 창업주인 '도요타 기이치로'는 현지현물(現地現物)을 강조했다고 한다.

자신이 한 일의 결과를 현장에서 분명히 확인하라는 뜻이라고 한다.

 

'카를로스 곤' 르노 회장 역시 현장 제일주의를 좌우명으로 삼아,

자기 회사 제품을 직접 타보고 확인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고 한다.

 

이 분들의 말씀이 아니더라도,

막연하게 귀로 일하지 않고 눈으로 직접 확인하는 현장주의야말로

리더의 필수 덕목이라고 할 수 있다.

 

끝으로, '현장'에서 변화를 읽어라.

현실은 빠르게 바뀐다.

그리고 그런 변화를 읽는 단서는 현장에 있다.

따라서 현장에 가서 돌아가는 현실을 직접 보지 않으면

그러한 변화를 제품이나 서비스에 제대로 반영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급변하는 환경에 대처하기도 어렵다.


말그대로 탁상공론이 되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한 마디 꼭 하고 싶다.

"현장에 가라."



KG가족 회장 곽재선
KG케미칼, KG 옐로우캡, KG ETS, KG제로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이데일리가 가족사로 있습니다. 존경받는 기업,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고자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COMMENT : 8 TRACKBACK : 0

  • 김대기 2012.08.20 09:56 신고

    우려되는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
    그래서 우문현답
    옳으신 말씀입니다. 어렸을 때 형사 콜롬보를 보면
    늘 현장에 해결의 실마리가 있더군요.


    • 현장을 잘 둘러봐야되는데 그게 제일 어렵죠.
      형사분들의 관찰력을 존중해야할 것 같습니다.

  • 우문현답 2012.08.20 10:00 신고

    아, 오늘도 멋진 말씀!
    한마디 남기고 가지 않을 수 없네요.
    경험에서 나온 말이라 더욱 가슴에 남습니다.

    좋은 글, 팍팍 올려주세요.

  • 아스파라거스 2012.08.20 13:33 신고

    이제 제 인생에서의 '우문현답'은
    '어리석은 질문에 현명한 대답'이란 뜻이 아닌
    '현장에 답이 있다'라는 뜻으로 바꿔야겠습니다.

    좋은 말씀, 제 블로그에 포스팅해갑니다.
    감솨!

  • 짤릴거같은데 2016.01.21 10:0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ㅇㅇ 2016.01.21 21:5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날짜

2012.08.20 09:00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