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역에 ‘궁즉통(窮則通)’이란 말이 나온다.
궁(窮)하면 변(變)하고, 변(變)하면 통(通)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일을 이루기(通) 위해서는 궁(窮)해야 한다는 말이다.
 
그런데 여기서 ‘궁(窮)’의 의미는 무엇일까?
나는 ‘간절함’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것은 간절함의 차이다.
간절함은 성공의 씨앗이고, 기적을 이루는 원천이다.
 
그러면 간절함이란 무엇인가?
특히 일을 하는데 있어 간절한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의 차이는 무엇일까?
 
첫째, 간절한 마음으로 일을 하는 사람은 일을 뒤로 미루지 않는다.
지금 당장 한다. 그것도 신속하게 한다.
 
나중으로 미뤄두는 일은 간절한 일이 아니다.
간절한 일은 내일이 있을 수 없다.
 
둘째, 간절하면 뒤로 물러서지 않는다.
물러설 데가 있는 일은 간절한 일이 아니다.


http://www.flickr.com/photos/jdlasica/5544703604/


 
타고 온 배를 가라앉히고 사용하던 솥을 깨뜨리는(破釜沈舟)
불퇴전의 각오를 필요로 하는 일이 간절한 일이다.
 
셋째, 간절하게 일을 하는 사람은 그 일을 자기 일로 생각한다.
남의 일로 생각하면 절대 간절함이 생기지 않는다.
 
자기 일이어야 욕심이 생기고,
욕심이 생겨야 자기 안에 잠자고 있는 잠재역량까지 끄집어낼 수 있다.
 
넷째, 간절하면 변화하려고 한다.
현실에 안주하려고 하는 것은 간절하지 않은 것이다.
 

다섯째, 간절하면 몰입한다.
결코 건성으로 대충하지 않는다.
궁금해 하고 골똘히 파고든다.
 
하루 온종일 생각하고, 자면서도 고민한다.
간절하게 고민하면 하룻밤에도 검은 머리가 백발이 된다.


http://www.flickr.com/photos/chrisbrucken/5173401680/


 
여섯째, 간절함으로 일을 하면 남을 감동시킨다.
뜻이 있으면 길이 있고,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그리하여 일곱째, 간절한 일은 반드시 이루어진다.
일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그만큼 간절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여우가 토끼를 쫓았지만 잡지 못했다면 이 또한 간절함의 차이이다.
여우는 한 끼의 식사를 위해 뛰었지만, 토끼는 살기 위해 뛰었기 때문이다.



KG가족 회장 곽재선
KG케미칼, KG 옐로우캡, KG ETS, KG제로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이데일리가 가족사로 있습니다. 존경받는 기업,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고자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 4 TRACKBACK : 0

  • 멜랑꼴리 2012.08.09 13:45 신고

    참으로 맞는 말씀입니다.
    요즘 올림픽을 보면서 글을 보니 더 마음에 와닿습니다.
    유도선수가 그랬던가요?
    죽기살기로 해더니 은메달,
    죽으려고 작정했더니 금메달을 땄다고...
    이것도간절함의 차이 아닌가 싶습니다.
    곽회장님의 글 잘 읽고 갑니다.

  • 올레 2012.08.09 15:53 신고

    지당하신 말씀입니다.
    간절함이 없다면, 아무리 뛰어난 능력을 갖춘 사람이라도,
    목표에 다다르기 힘들겁니다.
    그런 면에서 20년이 넘게 직장생활을 해오고 있는 내가
    '이런 간절함을 갖고 일한적이 있는가'
    생각해보는 좋은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 저도 간절함을 가지고 일한다고 생각하는데
      쉽지 않네요^^;

      감사합니다.

날짜

2012.08.08 09:00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