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에서 가장 중요한 원칙이 뭐냐고 물으면 십중팔구 '적재적소'를 얘기한다.

그렇다. 그 자리에 딱 맞는 사람을 쓰는 것은 조직 운영의 알파요 오메가다.

인사가 만사라고 했듯이, 그렇게만 되면 진짜 만사 OK다.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으로(Good to Great)'의 저자 짐 콜린스도 

회사라는 버스에 '적합한 사람을 태우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하지 않았는가?

http://www.flickr.com/photos/hughmillear/5575713937/



그러나 문제는 그것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아무리 심혈을 기울여 사람을 뽑아도 성공 확률은 반반이다.

여기에서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다.

바로 잘못 뽑은 사람의 문제이다.




그러면 이쯤에서 '파'로 시작하는 두 가지 인사 법칙을 살펴보자.

먼저, 파킨슨 법칙이다.

영국의 노스코트 파킨슨이 1955년에 발표한 법칙으로, 

공무원의 수는 실제 업무량과 관계없이 승진 등 조직 내부의 필요에 의해

일정한 비율로 증가한다는 것이다.

문제는 사람이 많아진 만큼 성과가 올라가는 게 아니고, 

사람들은 시간적 여유가 생기면 그만큼 일을 천천히,

그리고 비효율적으로 처리한다고 한다.


http://www.flickr.com/photos/dennajones/2804304520/




두 번째는 파레토 법칙이다.

흔히 80대 20의 법칙이라고도 불리는 이 법칙은

스위스의 빌프레도 파레토의 이론이다.

그가 개미들을 관찰한 결과, 20%만 일을 하고, 80%는 놀고 있었는데,

일을 하는 20%의 개미를 다른 곳으로 옮겼더니 

남아 있는 80%의 개미들 중에서도 역시 20%만 일을 하고

나머지는 놀고먹었다는 것이다. 



이 두 가지 법칙이 이야기하고 있는 내용은 

지금 우리가 몸담고 있는 거의 대부분의 조직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다.


앞서 얘기했듯이 사람을 뽑을 때 그 자리에 딱 맞는 사람을 뽑으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했을 경우에 조직은 어떻게 하는가?



처음엔 지켜보기도 하고 교육도 시켜보지만, 

결국 제 역할을 못하면 그 사람은 그냥 두고 다른 사람, 또 다른 사람을 찾아 뽑게 된다.


그런 결과, 제쳐 둔 그 사람들은 할 일 없이 놀게 되고, 

능력 있는 직원은 일에 치어 허덕이다가 사람을 더 뽑아달라고 아우성을 치게 된다.


http://www.flickr.com/photos/xerones/54252596/



그러니 '파킨슨 법칙'에서처럼 일은 늘지 않는데 사람은 늘어나고.

'파레토 법칙'처럼 20% 사람만 죽어라고 일하고 80%는 유유자적이다.



이제 결론을 말씀드릴 차례다.

내 생각에 사람 능력은 별반 다르지 않다.

극소수의 천재와 극소수의 둔재를 제외하면 99% 정도의 사람은 엇비슷하다.

사람이 능력을 발휘하고 아니고는

자기에게 맞는 자리이냐, 아니냐의 차이가 크다.



자기와 맞는 자리에 가면 그 사람의 가치가 달라지고 인생이 달라지지만,

그렇지 않으면 정반대의 결과가 나오게 된다.



그러므로 어떤 사람이 그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되면

껴안고 있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그 사람에게 있을 수 있는 다른 기회를 차단하는 일이다.



교육이나 다른 방법을 통해 그에게 맞는 자리를 찾아줄 자신이 없으면

과감하게 밖으로 내보내는 것이 또 다른 적재적소 인사이고,

그 사람에게 또 다른 기회를 만들어주는 길이다.


http://www.flickr.com/photos/unnfoto/5428151948/




그리고 그것이 조직과 그 사람이 함께 사는 길이고,

그 사람에 대한 진정한 배려하고 생각한다. 



KG가족 회장 곽재선
KG케미칼, KG 옐로우캡, KG ETS, KG제로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이데일리가 가족사로 있습니다. 존경받는 기업,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고자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 8 TRACKBACK : 0

  • 노랑풍선 2012.06.05 09:29 신고

    나도 나지만,
    우리 회사 경영자들이 반드시 꼭 읽어야 할듯...



    • 말씀 감사합니다~ 필요한 내용이 되었다니 기분 좋은 것 같습니다.

  • 여행가고싶다 2012.06.05 09:31 신고

    오늘도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내공이 대단하신듯, 늘 감탄.

    스포팅하렵니다!

  • 윤기고모 2012.06.05 09:34 신고

    <적재적소>, 조직 운영의 최대 묘미가 아닐런지

    좋은 글 감사합니다.

  • 이 대목이 와닿슴돠. 2012.06.05 10:10 신고

    교육이나 다른 방법을 통해 그에게 맞는 자리를 찾아줄 자신이 없으면

    과감하게 밖으로 내보내는 것이 또 다른 적재적소 인사이고,

    그 사람에게 또 다른 기회를 만들어주는 길이다.


    • 잡코리아의 광고도 그런 내용이 좀 있기는 합니다만^^;
      요즘은 밖으로 내보내는게 대세인가봐요~~

날짜

2012.06.05 08:30

위로가기